>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시·강천면주민지원협의체, 주민지원기금 변경 협약 체결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2/27 [15:15]
▲     © 세종신문


여주시가 강천면주민지원협의체와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와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여주시·강천면주민지원협의체 주민지원기금 변경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일 27일 여주시와 지역주민들은 매립장 연장사용에 대한 협약을 체결하고 여주시는 2019년 ~ 2033년까지 폐기물처리시설 주변지역 지원기금을 매해 7억원씩 지원키로 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인상된 기금은 주변영향지역 주민에 대한 지원사업 범위에 근거해 소득증대 및 복리증진사업 등 강천면 지역주민들을 위한 사업에 쓰일 예정이며, 이는 곧 지역주민들의 일자리 창출 등에 크게 기여할 예정이다.

그간 강천면 주민들은 "지난 2001년부터 시작된 매립장 운영으로 혐오감 유발과  악취발생 등 직간접적 피해를 보고 있다"며 연장사용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이에 따라 여주시는 주민지원기금 인상 지원방안에 대해 여러 차례 협의를 진행해왔다.

이 문제는 지난 2001년부터 매립해온 매립장 사용기간이 2018년으로, 매립장 폐기물처리시설 주변지역 지원기금 지원이 종료됨에 따라 여주시는 주민대표들과 적극적으로 폐기물처리시설 주변지역 지원기금 연장에 대한 대화를 시작했고, 지역주민들은 여주시의 어려운 재정여건을 감안, 무리한 요구를 자제함으로써 이번 협약이 이루어진 것이라는 평가다.

여주시는 농어촌폐기물매립장 추가 사용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매립장을 환경적으로 청결하게 운영하기 위해 폐기물의 반입과 처리과정을 투명하게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여주시와 강천면주민지원협의체는 향후 지역주민 및 마을 자생단체 사업 참여기회 부여 및 지원, 지역발전기금 및 장학기금 조성사업 지원, 지역사회 복지 증진을 위한 협력에 공동 노력하게 된다.

한편, 여주 농어촌폐기물매립장은 조성 면적 약 6만 평방 미터로 1998년 12월23일 매립시설 승인 후 2001년 5월부터 매립을 시작해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으나 아직도 20년 이상은 매립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     © 세종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27 [15:1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물주님들~ 고통분담 합시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축구종합센터 유치 아쉽게도 실패 / 김영경 기자
“인도차이나는 기회의 땅이다”… 가남 은아목장 낙농기술 베트남 진출 / 김영경 기자
“여주에서 가죽공예로 새 인생 시작했다” / 이재춘 기자
“참여한 마을이 모두 선정됐으면 좋겠다”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① ‘물’과 ‘문화유적’ / 이재춘 기자
31회 여주도자기축제 폐막… 총 30만 명 다녀가 / 송현아 기자
시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재정투자는 ‘적자’가 아니다 / 세종신문
여주시, 정책특별보좌관에 조종화 전 여주 부군수 위촉 / 세종신문
축구협회,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발표 연기 "추가 검토 후 선정" / 김영경 기자
세종대왕 탄신 622돌, 숭모제전 등 다양한 행사 열려 / 이재춘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