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금치가 울고 있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2/21 [11:56]
▲ 카마타 미노루 글/ 하세가와 요시후미 그림엄혜숙 옮김/ 푸른숲 주니어   

“맛있게 자라렴.” 농부아저씨와 아주머니의 돌봄 속에 시금치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어요.
갓 지은 밥 그대로도 정말 맛있는 쌀도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지요.
영양이 담뿍 든 젖을 내는 젖소도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어요.
조림으로 만들어 먹으면 최고로 맛있는 가자미도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고요.
그 날이 오기 전에는요.

그 날, 색깔도 없고 냄새도 없고 모양도 없고 소리도 없는 방사능이 떨어지자 땅은 온통 병들어 버렸어요.
이젠 시금치도 쌀도 젖소도 가자미도 먹을 수 없어요.
땅도 바다도 하늘도, 나무도 꽃도 동물도 모두 울어요.
2011년 3월 11일 끔직한 사고가 일어났어요. 일본에서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가 폭발한 거예요.
그 날, 방사선 물질이 어마어마하게 쏟아져 내렸고 모든 것을 오염시켜 버렸지요. 핵폐기물은 십만년이 지나도 깨끗하게 사라지기 힘들다고 해요.

어느새 사람들 기억에서 잊혀져 가는 일, 그래서 종종 위험성에 대해 망각하게 되는 일들이 세상에는 있어요. <시금치가 울고 있어요>를 읽으면 다시 마음을 되짚게 되요.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무엇을 남겨 주어야 할까요. 여주의 아름다운 자연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하는 고민도요.   

책배여강 박혜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21 [11:56]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물주님들~ 고통분담 합시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인도차이나는 기회의 땅이다”… 가남 은아목장 낙농기술 베트남 진출 / 김영경 기자
“여주에서 가죽공예로 새 인생 시작했다” / 이재춘 기자
“참여한 마을이 모두 선정됐으면 좋겠다”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축구종합센터 유치 아쉽게도 실패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① ‘물’과 ‘문화유적’ / 이재춘 기자
흥천 상백리 청보리축제 내달 6일부터 열려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② ‘폐기물 처리’와 ‘고령화’ / 이재춘 기자
여주금사참외축제, 오는 31일 개막 / 김영경 기자
31회 여주도자기축제 폐막… 총 30만 명 다녀가 / 송현아 기자
시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재정투자는 ‘적자’가 아니다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