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두깜언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2/15 [11:24]
▲ 김중미 / 창비 / 2016    

꿍어, 꿍안, 꿍떰 

강화도 살문리 농촌이야기입니다. 베트남에서 시집온 작은엄마는 조카 유정을 친딸처럼 대하는 마음이 따뜻한 사람입니다. 작은엄마의 아들 용민은 다문화란 이유로 놀림을 받고 작은엄마의 동생은 사기결혼으로 인권유린을 당했습니다. 아직 일부사람들은 편견과 왜곡된 생각으로 내 자식의 엄마이며 배우자인데  무시하고 함부로 합니다. ‘깜언’은 고맙습니다라는 베트남 말입니다. 작은엄마의 말은 우리가 어떤 자세로 살아야 하는지 생각하게 합니다.  

(194쪽) 우리 비엣남 사람들 꿍어, 꿍안, 꿍떰 중요해. 우리 아버지 돌아가시기 전에 우리한테 항상 말했어. 
꿍어, 꿍안, 꿍떰? 그게 무슨 뜻이야? 함께 살고 함께 먹고 함께 일한다는 뜻이야. 오빠, 그렇게 살아. 오빠가 농민회 일하고, 마을 아저씨들한테 잘하는 거 좋아. 나 돈 좀 없어도 돼. 용민이 공부 아주 잘 못해도 괜찮아. 오빠처럼 그렇게 살면 돼.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15 [11:2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 대표 쌀산업 특구 여주시 첫 모내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2차 심사 통과 / 김영경 기자
여주 반려동물테마파크, 7월 착공 예정 / 김영경기자
미군헬기 이·착륙 및 사격훈련 진행… 점동면 도리 주민들 총소리에 경악 / 이재춘 기자
여주 '평화의 소녀상' 건립 본격화… 길거리 서명·모금운동 시작 / 김영경 기자
“인간이 가진 최고의 가치인 봉사가 확산되길 바란다” / 세종신문
“여주는 도자기의 땅이다” / 이재춘 기자
80명에서 400명으로… 구세군여주나눔의집, 노인일자리 대폭 확대 / 송현아 기자
점동면 농가 쓰레기 소각 중 산불로 번져… 소방당국 주의 당부 / 이재춘
김선교 전 양평군수, 출판기념회 개최 / 김영경 기자
여주 멀티플렉스 영화관, 올해 말 문 연다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