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혼자 되었을 때 보이는 것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2/11 [13:08]
▲ 남찬숙 / 미세기 / 2017     


자신의 모순을 발견할 때 


왕따문제를 새로운 시각으로 따뜻하게 풀어냅니다. 주인공 서원이 혼자 되었을 때 혼자인 민지가 보입니다. 서원엄마는 민지가 어떤 아이인지 평가하려고 하고 민지는 어른들은 자신을 싫어한다고 걱정합니다. 서원은 엄마와 민지를 통해 자신이 민지에게 다가가기 전에 이런저런 거리를 쟀던 모습을 떠올립니다. 자신의 모순을 발견하고 변화를 결심하는 것, 그것이 성장입니다.  
 
(89쪽) “엄마들은 우리 아파트 사는 애들을 꺼리는 것 같아. 임대 아파트라 가난한 사람들만 사는 데니까. 게다가 난 엄마, 아빠와 따로 살고…. 할머니랑만 산다고 하면 부모님에 대해 이것저것 물어보고…. 그러고는 나를 대하는 눈빛이 달라졌거든.”
민지의 말을 듣고 나는 또 한 번 속으로 뜨끔했다. 이번에는 엄마가 아니라 나 때문이었다. 민지가 하는 이야기는 엄마들만의 이야기가 아니었다. 나도, 그리고 아이들도 종종 그런 말을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11 [13:08]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 대표 쌀산업 특구 여주시 첫 모내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2차 심사 통과 / 김영경 기자
여주 반려동물테마파크, 7월 착공 예정 / 김영경기자
미군헬기 이·착륙 및 사격훈련 진행… 점동면 도리 주민들 총소리에 경악 / 이재춘 기자
여주 '평화의 소녀상' 건립 본격화… 길거리 서명·모금운동 시작 / 김영경 기자
“인간이 가진 최고의 가치인 봉사가 확산되길 바란다” / 세종신문
“여주는 도자기의 땅이다” / 이재춘 기자
80명에서 400명으로… 구세군여주나눔의집, 노인일자리 대폭 확대 / 송현아 기자
점동면 농가 쓰레기 소각 중 산불로 번져… 소방당국 주의 당부 / 이재춘
김선교 전 양평군수, 출판기념회 개최 / 김영경 기자
여주 멀티플렉스 영화관, 올해 말 문 연다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