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전영선 2019/11/07 [18:11]

    수정 삭제

    공감합니다. 청소년들이 서로 교류하면서 건전한 문화를 만들어갈수 있는곳이 많아지길 바랍니다.
  • 박성 2019/11/08 [19:11]

    수정 삭제

    청소년의 보호와 양육을 소홀히 하는 사회풍토, 거의 전적으로 가족의 경제력으로 모범생과 비행탈선이 거의 정해지는 현실은 심히 안타깝습니다. 요리로 비유하자면 좋은 재료 갖추고 다 썰어놓다가 마지막에 설익게 익히거나 태워버리는 격입니다.
  • 김성미 2019/11/11 [09:11]

    수정 삭제

    청소년들에게 소통할 수 있는 공간 마련이 시급한 것에 저 또한 공감합니다. 사랑의 눈길로 그들을 바라보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귀한 글 감사합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재미를 넘어 삶으로… 마을공동체 새 모델 선도하는 ‘노루목향기’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0] 남한강 제일의 섬이 있는 능서면 백석리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인사 (7월 1일자) / 세종신문
강천, 이번엔 ‘하수슬러지 처리 시설’ 논란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중형고용센터 연내 설치로 고용서비스 강화 / 김영경 기자
여주 남한강로타리 회장 이·취임식 진행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1] 조선후기 고택이 보존되어 있는 대신면 보통리 / 이재춘 기자
오학동 행정복지센터 신청사 개청식 진행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의정부 50번 확진자와 접촉 / 송현아 기자
“옥상 누수 때문에 지붕 올렸는데 불법이라고요?” / 송현아 기자